미국비자 수수료 인상: 관광유학비자
비자닷컴  2010-06-04 17:15:03, 조회 : 3,578, 추천 : 851

2010년 6월 4일부터 미국비자 수수료가 인상된다.

미국비자 수수료 인상 - 관광유학비자 140불로,

소액 투자비자(E-2) 수수료가 현행 150달러에서 390불로 2배이상 뛴다.

이민서비스국(USCIS)은 19일 비이민 관련 비자 신청서 수수료를 인상한다는 임시 시행규정을 연방관보에 공지했다. USCIS는 규정에 따라 2주 뒤인 내달 4일부터 인상된 수수료를 적용해 받게 된다.

새 규정안에 따르면 인상안에 해당되는 서류는 E-2비자 외에도 임시 취업비자(H-1B) 유학비자(F-1) 등 전반적인 비이민 비자 신청서에 해당된다.

USCIS는 약혼비자나 취업 비자 등 비이민비자 신청자가 허위인 지 여부를 조사하는데 비용이 늘어나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.

또 이민 신청서 수수료도 인상시킨 만큼 비이민비자 신청서에 대한 수수료도 함께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. 현재 가족이민 신청자는 비자신청서 수수료 355달러 외에 비자인증료 47달러를 별도로 지불하고 있다. 한인들이 많이 신청하는 E-2의 경우 현행 150달러에서 390달러로 오르며 약혼비자(K)의 경우 현행 131달러에서 350달러로 뛴다.

H-1B를 비롯해 종교비자(R)와 주재원비자(L) 특기생 비자(O/P)는 각각 150달러로 소폭 인상됐다.

나머지 비이민비자 신청서에 대한 수수료는 140달러로 상향 조정됐다.

이밖에 15세 이상에게 발급하는 국경카드의 경우 140달러로 오른다. 단 멕시코계 부모나 후견인이 국경카드를 갖고 있는 15세 미만의 신청자는 현행과 동일한 14달러만 지불하면 된다.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   글쓰기
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